Menu

Discographies

Communion

Release Date: November 24, 2016
Available now on:

Park Jiha Communion

Park Jiha, the leader of 숨[suːm] and an active producer, is releasing her first solo album ‘Communion’. The album contains 8 tracks. ‘The Longing of the Yawning Divide’ is inspired from the solemnity and resonance of the space where the rehearsal of a concert at Keizersberg, a monastery in Leuven, Belgium, took place. ‘All Souls’ Day’ consoles your soul with harmony of a unlikely match of group of instruments like Yanggeum, Piri, Saxophone, Vibraphone, and Jing. The song on Kim Suyoung’s poem, ‘Love’ and other songs in the album are powerful and clear, moving the noisy world in a silent way.

Credit

All Composed by_Park Jiha
Performed by_Park Jiha(Piri, Saenghwang, Yanggeum, Voice)
Kim Oki(Tenor Saxophone, Bass Clarinet)
John Bell(Vibraphone)
Kang Tekhyun(Percussion)
Poem by_Kim Suyoung(track 7)
Recorded by_Kang Hosig, Ji Hangyeol at Fly to the Moon, Seoul, Korea
Mixed & Mastered by_Kang Hosig

Photography by_Kim Jaewoo
Designed by_Lee Jaemin
Translation by_Seo Jisoo

Produced by_Park Jiha
parkjiha.com

 

‘박지하’ 정규 1집 [Communion]

숨[suːm]의 리더이자 프로듀서로 활동해왔던 박지하가 첫 번째 솔로 음반 “Communion”을 발표한다.
음반은 총 8트랙으로 구성되어 있다. 벨기에 뢰번의 수도원인 카이저스버그(Keizersberg) 공연의 리허설 중 공간이 주는 숙엄함과 울림에 이끌려 즉흥적으로 연주하게 된 선율을 옮긴 ‘멀어진 간격의 그리움’. 양금, 피리, 색소폰, 비브라폰, 징 등 쉽게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악기들의 조화로 한바탕 영혼을 위로하는 ‘All Souls’ Day’. 김수영의 시를 노래한 ‘사랑’ 등 시끄러운 세상에서 조용히 세상을 움직이듯 힘 있고 뚜렷한 이야기가 담겨있는 곡들로 채워졌다.

Credit

곡_박지하
피리, 생황, 양금, 노래_박지하
색소폰, 베이스클라리넷_김오키
비브라폰_John Bell
퍼쿠션_강택현
시_김수영(track 7)
녹음_강호식, 지한결(플라이 투 더 문 스튜디오)
믹싱, 마스터링_강호식
사진_김재우
디자인_이재민

Lyrics

Track 7

 

7. Love

 

Because of you I learned love

unchanging in darkness as in firelight

 

yet as your face

passing from darkness to firelight,

for a moment vanished and reappeared,

your face seems just that much anxious.

 

your face, forked

like lightning

like lightning.

 

<1961, Kim Suyoung>

 

 

7. 사랑

 

어둠속에서도 불빛 속에서도 변치 않는

사랑을 배웠다. 너로 해서

 

그러나 너의 얼굴은

어둠에서 불빛으로 넘어가는

그 찰나에 꺼졌다 살아났다

너의 얼굴은 그만큼 불안하다

 

번개처럼

번개처럼

금이 간 너의 얼굴은

 

<1961, 김수영>

Related Video

Album Review

“The greatest virtue of Park Jiha's album is that it has intuitive beauty. Those who are not familiar with crossover music will be mesmerized with her songs with vivid and lyrical melodies. When the intimate and beautiful melodies of Vibraphone, Saxophone, Saenghwang, Yanggeum, Piri, and bass Clarinet delicately unfold, the questions of how the rhythms of traditional Korean is transformed and how the flows of the song are connected to each other loses importance. Different instruments create a scenery and a story to which you find yourself belong forever.”
–2017 Korean Music Awards jury, Seojeong Mingaph

“박지하의 음반이 지닌 가장 큰 미덕은 직관적으로 아름답다는 점이다. 크로스오버 음악에 익숙하지 않은 이들도 얼마든지 매료시킬 수 있을 만큼 박지하의 곡들은 선명하고 서정적인 멜로디를 기반으로 곡을 전개시킨다. 비브라폰과 색소폰과 생황과 양금과 피리와 클라리넷과 퍼커션이 은밀하고 아름다운 멜로디를 기반으로 섬세하게 펼쳐질 때 국악의 장단이 어떻게 변용 되었고, 곡의 흐름이 어떻게 이어지는지를 생각할 필요는 없다. 서로 다른 악기가 어울려 풍경이 되고, 이야기가 되었다. 그 안에 빠져들어 좀처럼 나오고 싶지 않다.”
– 2017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서정민갑